PDA

View Full Version : 급전 현금서비스, 10명 중 7명 연 20% 이상 고금리



KRsupporter
09-05-2012, 01:51 AM
[헤럴드경제=하남현 기자] 현금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의 대부분은 연 20% 이상의 고금리를 적용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 반면 연 10% 미만의 저리로 현금서비스를 받고 있는 사람의 비율은 모든 카드사에서 8%에 못 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.

5일 재벌, CEO(최고경영자), 기업 경영성적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7개 전업카드사의 현금서비스 수수료율 실태를 조사한 결과 카드사들은 최저 5.9%에서 최고 28.5%로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을 차등 운용하고 있다.

이중 20% 이상의 고금리를 적용받는 회원이 가장 많은 카드사는 삼성카드로 76.9%에 이르렀다. 이어 하나SK카드와 신한카드가 각각 71.8%와 71.5%로 뒤를 이었다.

롯데카드(59.3%), KB국민카드(56.7%), 현대카드(52.1%) 역시 절반 이상의 회원들이 20%이상의 금리를 적용받았다. BC카드는 29.4%로 비중이 가장 작았다.

특히 하나SK카드(53.8%)와 삼성카드(52.1%)의 경우 전체 이용자의 절반 이상에 최고 금리를 부과했다. 신한카드의 최고 금리 부과 이용자 비율도 47.5%에 달했다.

반면 10% 미만의 최저 이자를 적용받는 비율은 카드사 모두 미미했다. KB국민카드가 8.4%로 가장 많았고, 삼성카드가 6.3%로 그나마 높은 수준이었다.

현대카드(4.9%)→롯데카드(2.2%)→신한카드(1.7%)→하나SK카드(1.6%)의 순이었다.

현금 서비스 이용액은 지난해 총 61조2386억원에 이르렀고, 올해 1분기에는 14조2244억원으로 집계됐다.